세계일보

검색

SK(주), 청록수소 시장 선점 시동

입력 : 2021-10-14 01:00:00 수정 : 2021-10-13 20:0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 첫 상업화 美 모놀리스와 합작
부산물 고체탄소 음극재 활용 연구
13일 장동현 SK㈜ 사장(왼쪽)과 로브 핸슨 미국 모놀리스 CEO가 국내 합작법인 설립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앙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K 제공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사인 SK㈜가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상업화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국내 청록수소 시장 선점에 나선다.

SK㈜는 13일 장동현 사장과 로브 핸슨 모놀리스 최고경영자(CEO) 등 양사 경영진이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합작법인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청록수소를 SK 수소 생산 포트폴리오의 한 축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탄소제로 고체 탄소 사업 개발도 공동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록수소는 메탄이 주성분인 천연가스를 고온의 반응기에 주입해 수소와 고체탄소로 분해해 생산하는 수소다.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아 블루수소 등과 함께 친환경 청정수소로 분류된다.

2012년 설립된 모놀리스는 독자 개발한 반응기에 천연가스를 주입해 고순도의 청록수소를 생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모놀리스는 지난해 6월 미국 네브래스카주에 세계 최초 청록수소 양산 공장을 완공했고,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업화가 가능한 공정기술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놀리스는 청록수소 생성 과정에서 타이어의 주성분인 카본블랙, 제철용 코크스, 전기차 배터리용 인조흑연 등으로 가공이 가능한 친환경 고체 탄소도 생산하고 있다. 탈탄소를 추진 중인 글로벌 타이어업계, 철강업계, 배터리 업계 등에서 친환경 고체 탄소 수요가 늘고 있어 향후 수익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SK㈜는 모놀리스의 독보적 기술력과 자사의 사업 역량을 결합해 청록수소와 고체 탄소 등 친환경 산업 원료 수요가 커지고 있는 국내시장을 선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양사는 이르면 내년 초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또 모놀리스의 친환경 고체 탄소를 2차전지 인조흑연 음극재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음극재는 배터리 수명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소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