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델 쏘블리, ‘오조오억’ 발언 논란 일자 “페미 극도로 싫어한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3 17:10:34 수정 : 2021-10-13 17:10: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쏘블리 인스타그램 캡처

 

미스 맥심 콘테스트 출신 모델 겸 유튜버 쏘블리(본명 이소영)이 ‘오조오억’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가 논란이 일자 “페미니스트가 아니”라고 밝혔다.

 

쏘블리는 지난 12일 인스타그램에 “최근 게시한 게시물에서 쓴 단어로 문제가 생겼고, 이로 인해 사과문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게시글로 마음 상하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용서를 구했다.

 

이어 “이 일이 일어났던 이유는 4~5년 전 인스타그램에서 ‘오조오억’이라는 단어를 접하고, 셀 수 없이 많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유행어라고만 알고 몇 번 사용했다”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그쪽 커뮤니티와 일절 관련이 없고 오히려 그분들께 많은 질타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많은 관심을 받는 직업인만큼 좀 더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알아보지 않고 게시하는 것에 대해 큰 문제로 생각했어야 됐다”고 한탄했다.

 

나아가 “그러지 못하고 감정적으로 미숙한 행동을 한 점에 대해 큰 책임을 느끼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결론적으로, 페미 아니고 페미 정말 극도로 싫어한다"고 고백했다.

 

또 “페미, 메갈 상종도 안 하고 앞으로도 단연코 그럴 일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슈와 관련 없는(가족 들먹이는 등) 댓글은 선처 없이 모두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쏘블리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사진 오조오억개 남음. 언제 다 풀지”라고 적었다.

 

이를 접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오조오억’이 남성 정자가 쓸데없이 5조5억개나 된다는 뜻을 내포한 혐오 표현이라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편 쏘블리는 인스타그램 팔로워 47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