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백신연구소, 美 면역항암학회서 연구 성과 발표

입력 : 2021-10-14 01:00:00 수정 : 2021-10-13 16:2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면역증강제 플랫폼 전문기업 차백신연구소는 포트폴리오 기반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 기업 애스톤사이언스와 함께 11월 열리는 미국면역항암학회(SITC)에서 암 치료백신 파이프라인인 AST-021p의 연구결과를 발표한다고 13일 밝혔다.

 

연구 내용은 암세포에 의한 특이 단백질인 HSP90의 일부분을 항원결정기(Epitope)를 사용한 암 치료백신인 AST-021p의 유방암 마우스 모델을 활용한 병용 요법의 효과에 대한 것이다.

 

AST-021p는 이번 연구에 지난 2월 차백신연구소가 기술 이전을 완료한 면역증강제 L-pampo(엘-팜포)를 사용했다. 엘-팜포를 비롯한 면역증가제를 병용했을 때의 종양 성장 억제 및 면역원성을 비교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AST-021p는 표준치료법이 없는 재발성 혹은 진행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 9월 유럽종양학회(ESMO)에선 다양한 종양 동물모델에 대해 엘-팜포를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투여 시 대조군 대비 종양 크기가 93.1% 줄어든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차백신연구소는 면역증강제 기술의 우수성을 토대로 오는 22일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12~13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 중이다.

 

차백신연구소 염정선 대표는 “애스톤사이언스와 공동으로 개발하는 암 치료백신은 물론 만성 B형 간염 치료백신, 재조합 대상포진 백신 등 시장 규모가 큰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는 만큼 현재의 기업 밸류보다 더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