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진강 필승교 수위 1m 넘어… “北 황강댐 수문 개방 추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16:11:00 수정 : 2021-10-13 16:10: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군남댐에서 쏟아지는 임진강 물, 연합뉴스

경기도와 연천군이 13일 임진강 필승교 수위가 ‘하천 행락객 대피 수위’인 1m를 넘어서자 주의를 당부했다.

 

임진강 최북단에 있는 필승교 수위는 12일 오후 5시 40분부터 서서히 상승해 이날 오전 1시 13분 1m를 넘어섰다. 이어 오전 4시 30분에 1.43m까지 상승한 뒤 오전 6시 30분 현재까지 수위 변화가 없는 상태다.

 

필승교 하류에 있는 군남홍수조절댐의 수위도 오전 1시 24.09m에서 오전 6시 30분 현재 26.22m로 상승 중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와 연천군은 하천 변 행락객, 야영객, 어민, 지역주민 등이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와 관련해 연천군 관계자는 “임진강 상류에는 비가 내리지 않았다”며 “북한 황강댐에서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임진강 유역은 필승교 수위에 따라 4단계로 나눠 관리한다. 수위가 1m를 넘어서면 하천 행락객 대피, 2m는 비홍수기 인명 대피, 7.5m는 접경지역 위기 대응 관심 단계, 12m는 접경지역 위기 대응 주의 단계가 각각 발령된다.

 

군남홍수조절댐의 계획홍수위는 40m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