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대중·녹색교통 중심도시’ 드라이브

입력 : 2021-10-14 02:00:00 수정 : 2021-10-13 18:5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2040년까지 대중교통 재편
“대중·녹색교통 분담률 50%로”

광주시는 2040년까지 20년간 도시철도와 시내버스, 자전거, 개인형 이동장치, 보행을 상호 연계하는 대중교통체계를 획기적으로 재편한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광주교통정보센터에서 2045 광주 탄소중립도시 실현을 위한 향후 20년간의 광주교통 미래상과 핵심 추진과제를 담은 2040 광주교통 미래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포식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대중·녹색교통 중심도시로의 대전환을 선언하고 2040 광주교통 미래비전과 목표, 핵심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광주교통의 미래 목표는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아도 지하철과 시내버스, 자전거, 개인형 이동장치 등을 통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도시로 전환하는 것이다.

광주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빠르고 안전하고 편리한 광주교통 5030을 비전으로 설정했다. 시민 50%가 대중·녹색교통을 이용하고, 30분대 주요 생활권 이동이 가능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재 27%에 머물고 있는 대중교통 수송 분담률을 도시철도 2호선 개통 이후에는 36%까지 끌어올리고 2040년에는 대중·녹색교통 분담률 50%를 달성하자는 취지이다.

광주시는 2040 광주교통 미래비전 실현을 위한 5대 전략으로 △빠르고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 △개인·녹색교통 활성화 △광역 간 접근은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사람이 우선되는 안전한 교통환경 구축 △친환경 교통수단 보급 확대 및 전환을 제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