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당무위, ‘낙측 이의제기’ 수용 않기로…“단합 취지하에 의결”

입력 : 2021-10-13 15:40:52 수정 : 2021-10-13 15:4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 “향후 논란의 소지가 없도록 당규 개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경선 결과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13일 결정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민주당이 대선을 향해 단합해 가자면, 모든 차이점을 극복하고 이렇게 결정하는 게 옳다는 취지하에 의결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랜 역사 속에서 있었던 조항인데 ‘결선 투표’가 도입되면서 여러 논란이 발생했다”며 “이 부분은 향후 논란의 소지가 없도록 개정하겠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방향을 두고는 “전당대회에서 통과시켜야 할 특별당규”라며, 향후 전당대회 시 준비위원회가 손을 댈 수 있다고 언급했다.

 

논란이 된 당규를 둘러싼 해석을 최대한 다양하게 녹여내는 쪽으로 나아가겠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캠프 측은 (이의를) 제기하셨던 기반에서 당위성을 강하게 말씀하셨다”며 “하지만 그렇지 않게 해석하는 의원들도 계시고,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여러 논의 끝에 결론을 내린 것이어서 추인하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만장일치’와 결은 다르지만 전체적인 의견을 모은 결과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낙연 캠프 측의 별도 입장 표명 가능성에는 “(아마도) 입장을 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이낙연 캠프의 홍영표 공동선대위원장은 지난 11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특별당규에 대한 지도부 판단에 착오가 있다”며 “당헌·당규를 오독해 잘못 적용하면 선거의 정통성이 근본적으로 흔들릴 수 있고, 당원과 유권자들의 표심이 뒤바뀔 수 있다”는 말로 ‘결선 투표’ 진행을 강력히 촉구했다.

 

홍 위원장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후보 사퇴일을 언급한 후, “당연히 10월10일 최종결과 발표 때 단순 합산에 포함되는 게 당헌·당규에 맞다”며 “이번 경선에서 후보 사퇴로 인한 무효표는 선관위가 발표한 2만8399표가 아니라 김두관 후보가 사퇴 후 제주와 부·울·경에서 얻은 257표”라고 지적했다.

 

선관위의 발표는 틀렸고, 당헌·당규를 제대로 적용할 시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50.29%에서 49.32%로 낮아져 과반에 미달하므로 결선 투표를 해야 한다는 게 홍 위원장의 주장이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