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수영 회장이 한도 1억 카드 주며 내건 며느리 조건 “내 눈에 들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3 13:30:51 수정 : 2021-10-13 13:30: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광원산업 이수영 회장이 손자의 소개팅 자리에서 쿨한 매력을 발산함과 동시에 자신이 생각하는 며느리의 조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이수영 회장의 손자 현준씨의 결혼을 위한 프로젝트가 그려졌다.

 

이날 이수영 회장은 손자의 소개팅 자리에 앞서 미용실을 찾았고 이 자리에서 “야 빼서 써. 마음대로”라며 한도 1억짜리 카드를 내밀었다.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화면 캡처

 

이어 맞선녀에 대한 조건으로 이 회장은 “우선 집에 들어와서 분위기를 깨지 않으면서, 자기들끼리 좋아야 하고 무엇보다 내 눈에 들어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윽고 손자와 동갑인 83년생 소개팅녀가 등장했고, 자신을 변호사라고 밝힌 소개팅녀는 “이상형이 나무 같은 사람”이라며 “묵묵히 자기 할 일 잘 하고 유쾌하면서 포용력이 큰 사람이 좋다. (현주씨의) 그런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손자는 자신의 이상형으로 “예전에는 예쁜 여자가 좋았는데 이제 바뀌는 것 같다”며 “어른들에게 잘하는 게 좋다”고 언급했다.

 

이후 멀찍이 손자의 소개팅을 지켜보던 이 회장과 소개팅녀가 마주했고, 손자에 대해 “불평이 없고 솔선수범했다”며 “나는 얘를 올바르게 순수하게 키웠다”고 애정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