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국적으로 인구가 감소추세 인데, 전남 광양시는 매월 소폭의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광양시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광양시 주민등록인구는 남성 7만8399명, 여성 7만1722명 등 15만121명이다. 상반기에는 신규 공동주택 입주에 따라 소폭 증가했다. 하반기에도 재난지원금 지급 이슈로 소폭 증가했다.

 

이에 광양시는 ‘인구 유입과 유지’라는 투 트랙 전략으로 인구정책 방향을 정하고 더욱 강도 높고 파급효과가 큰 정책들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광양형 택지 개발을 통한 명품 주거단지 조성사업이 인구회복의 주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월 광영·의암지구, 와우지구 등 신규 공동주택 입주를 시작으로 이달 22일에는 광양읍 덕진 광양의봄 플러스 496세대, 29일은 성황지구 푸르지오 더퍼스트 140세대가 입주를 시작한다. 12월에는 금호동 포스코생활관 기숙사 500세대 입주가 예정돼 있다.

 

이어 브랜드 공동주택 건설이 이어져 도시 성장에 대한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더욱이 광양은 주력산업인 철강과 항만을 축으로 신재생에너지 수소산업과 2차전지 등 신산업과 경제자유구역의 성장 동력도 크다.

 

게다가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전국 평균이 0.837명으로 1명이 되지 않지만, 광양시는 1.232명으로 전라남도의 시 단위 2년 연속 1위이다. 사망자 수보다 출생아 수가 높은 지역이다.

 

또 전남도 시·군 중 청년 비율이 가장 높은 점과 인근 도시에 비해 광양의 부동산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고 최근 푸르지오, 자이, 더샵 등 주요 브랜드 아파트들의 분양 성적이 좋았다는 점도 여전히 매력적이고 경쟁력 있는 도시라는 평가다.

 

젊은층 주거 안정을 위한 ‘광양시 청년 주택자금 대출이자 지원’은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시 대표사업이다. 보통 전세자금만 지원해주는 타 지자체와 달리 광양시의 경우 취업준비생, 사회초년생, 독신근로자 등 만 19∼39세 청년을 대상으로 ‘전세자금’은 물론 ‘주택구입 자금’까지 대출이자를 3% 범위에서 최대 1500만원을 지원해 청년 주거 안정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김경호 광양부시장은 “부동산 조정지역 지정과 청년층 유출 등 여러 변수가 인구 감소에 영향을 주고 있지만, 브랜드 공동주택 건설 증가 등 꾸준한 인구 유입책이 가동되면서 발전 잠재력 높은 도시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