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국힘 게이트라면서 특검 회피… 이재명 좀스러움 국민 알게 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13 11:12:58 수정 : 2021-10-13 11:1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도의적 책임 아닌 형사적 책임 지는 것이 마땅”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는 13일 “이재명은 국감 수감이 아니라 구속 수감을 받아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대장동 특검’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원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국민 사기극 ‘설계자’가 가야 할 곳은 정해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일부 직원들의 일탈 행위라며 도의적 책임을 운운하고 사과했다”며 “(그러나) 일탈 행위를 한 직원을 콕 집어 임명한 우두머리가 누구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자신이 설계자임을 인정해 놓고 꼬리 자르기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비겁함을 보이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는 도의적 책임이 아닌 형사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도지사로서 당연한 일인 경기도 ‘국감 수감’을 가지고 기자회견까지 하면서 엄청난 일을 하는 것처럼 포장했지만, 결국 이재명 게이트임이 밝혀지면 ‘구속 수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이 후보를 몰아세웠다. 

 

원 후보는 “대통령의 엄정 수사 지시 의중이 무서워 개별 면담을 요청하고, 국민의힘 게이트라면서 특검은 회피하는 이재명 후보의 좀스러움은 전 국민이 알게 됐다”며 “더는 꼼수로 빠져나갈 생각하지 말고 즉각 특검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며 “지사직 사퇴 시기 문제는 국감 이후에 다시 판단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선 “인사권자, 그리고 관리자로서 일부 직원들의 일탈 행위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면서도 “민간이 모두 차지할 뻔한 개발이익을 70%나 환수한 최초 행정성과는 평가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