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쿠팡, 근로시간 의혹에…“출퇴근 임의 조작은 사규 위반 행위“

입력 : 2021-10-13 10:28:27 수정 : 2021-10-13 10:2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회사는 이에 대해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온라인 쇼핑몰 쿠팡이 노동자들의 근로시간을 조작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사측은 엄격하게 금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고용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쿠팡이 '쿠펀치'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노동자들의 근로 시간을 기록·관리하면서 주 52시간제를 무력화한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쿠팡은 노동자들의 근무시간이 주 52시간을 초과하면 과도한 업무를 막기 위해 복귀하라고 알린다"며 "그러면서 '쿠펀치'를 통해 52시간 이하로 줄여 법정근로시간에 맞추는 사례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감장에 나온 쿠팡 노동자는 "주 52시간을 넘긴 뒤 나중에 확인해보니 근로 시간이 줄어들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2018년 7월 1일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부터 시행됐다. 법 시행 전에는 주 68시간 근무제였다. 근로기준법은 노동자 보호를 위한 강행 규정이기 때문에 노사가 합의해도 노동자가 주 52시간을 넘게 일할 수 없다.

 

윤 의원은 "쿠팡이 '쿠펀치'를 노동 착취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다"며 "고용부가 쿠팡의 노동 실태를 파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출퇴근을 기록하는 쿠펀치 임의 조작은 사규 위반 행위로, 회사는 이에 대해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며 “일부 미 기입과 오류 입력에 대해서는 관리자가 해당 배송기사의 확인을 받아 정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