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 천공스승 논란에 "그 정도는 취향 문제"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0-13 09:41:40 수정 : 2021-10-13 09:4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보고 만난 정도는 OK…정치적 조언은 위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3일 자당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역술인으로 알려진 천공스승 관계를 둘러싼 당 안팎의 설왕설래에 대해 "(단순 유튜브 시청이라면) 그 정도는 취향의 문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서 "천공스승이란 분이 굵직굵직한 윤 전 총장의 행보에 있어서 시기적 방향에 대한 조언한 것은 드러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천공스승이라는 분이 방송에 자꾸 이야기를 해서 의심을 사는 것 같은데, 윤 전 총장 본인이 '정치적 행보에 있어서 그 분 말을 들은 것은 아니다'라고 했으니까"라며 "그게 확인 되면 위험한데, 확인되지 않는 한 큰 논란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사실 여러 논란이 섞여 있다 보니까 그런데 (지금까지 확인된 것은) 천공스승이라는 분의 영상을 봤다는 것, 만난 적도 있다는 정도"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도 잘 보는 유튜브들이 있다. 정치, 설법 관련해선 안 보지만 강아지 나오는 것들을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권의 킹메이커로 불리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역할론에 대해선 "후보가 확정되면 모시러 가야 하는데, 당연히 걸맞는 예우와 역할을 드릴 수 있는 상황이 와야 한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