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산, 20∼30대 확진 비율 늘고 고령층은 감소… “백신 접종 비율 차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3 09:13:32 수정 : 2021-10-13 09:1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울산지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령층 확진자 비율은 감소한 반면, 20∼30대 확진비율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울산시에 따르면 4차 대유행 기간인 7월 첫째 주부터 10월 첫째 주까지 울산지역 확진자 2448명 중 928명(37.9%)이 20∼30대였다.

 

20대가 474명으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30대 454명(18.5%), 40대 398명(16.3%), 50대 350명(14.3%), 60대 252명(10.3%), 10대 233명(9.5%), 10대 미만 201명(8.2%), 70대 72명(2.9%), 80대 12명(0.5%), 90대 2명(0.1%) 등 순이었다.

 

최근 20∼30대 확진 비율이 높은 것은 영국 변이가 유행한 당시인 4∼6월에 40∼50대 확진 비율이 높았던 것과 대비된다.

 

울산시는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누적 백신 접종률이 높은 고령층보다 상대적으로 20∼30대 접종률이 낮은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전국 연령별 백신 접종률을 보면 50∼79세 접종 완료율이 90%를 넘어서는 것과 달리 18∼49세 접종률은 49%가량에 머물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20∼30대는 접종률이 낮은 상황에서 일상생활에서 활동이 활발해 접촉자와 접촉 기회는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일상생활 회복을 위해 16세 이상 젊은 층의 적극적인 백신 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등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의 최근 1주간(10월3일∼9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0.4명으로, 전남 다음으로 낮다. 인구 기준으로는 10만명당 1.0명 내외로 발생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1.0명) 수준에 근접한 수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