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진욱 “고발사주 사실이면 헌정질서 중대 사건”

입력 : 2021-10-13 06:00:00 수정 : 2021-10-13 07:40: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진욱, 공수처 첫 국감서 강조
“증거 확보하려 수사 빨리 착수”
與, 손준성·김웅·정점식 소환 촉구
野, 尹 동시다발 수사에 속내 의심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첫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의 첫 국정감사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 당시 이뤄졌다는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과 경기 성남 ‘대장동 특혜·로비 의혹’ 사건을 두고 여야가 격돌했다. 김진욱 공수처 처장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의혹이 (사실로) 인정된다면 우리나라 헌정질서에서 중대한 사건”이라고 평가하며 신속한 수사 의지를 밝혔다.

 

김 처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수처 국감에서 “핵심 의혹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인데, 공수처가 관할권을 가지는 사건이기 때문에 저희가 할 수밖에 없는 사건이라 생각했다”며 “할 수밖에 없는 사건이라면 선제적으로 증거확보부터 하는 게 옳겠다고 판단해 수사에 빨리 착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은 “손준성 검사(당시 수사정보정책관), 김웅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 정점식 위원(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단장)이 ‘키맨’ 아니냐”며 빠른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김 처장은 “(모두) 핵심 관계인인 건 맞다”며 “(소환) 계획을 세우는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고발사주 의혹 수사를 비롯해 윤 전 총장 관련 수사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공수처의 속내를 의심했다.

 

전주혜 의원은 “국민의 공수처가 되어야 함에도 정권비호처가 되어가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며 지난달 10일 같은 당 김웅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때 PC에서 ‘(한)동훈’, ‘(권)순정’, ‘(추)미애’, ‘(정)경심’ 등의 키워드를 검색한 이유를 캐물었다. 김 처장이 “고발사주 의혹 사건 관련 접수된 고발장에 이름이 언급됐기 때문에”라고 설명하자 전 의원은 “압수수색 사실에 없다”고 재차 확인을 요구했다.

 

전 의원은 이어 윤 전 총장이 입건된 또 다른 사건 ‘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팀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사건’이 4개월째 결론 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 사건 질질 끌어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마음 먹은거냐”고 추궁했다. 김 처장은 “그 수사 기록이 방대한데, 검찰 기록을 압수수색해서 진행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며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대의민주주의에 영향이 없도록 우려 유념해서 최대한 빨리하겠다”고 말했다. 권성동 의원은 김 처장에게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법원 무죄 판결 관련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의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