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서 트럼프 인기 ‘고공행진’ 기현상…“공화당원들 복종 때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06:00:00 수정 : 2021-10-13 07:3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명 언론인, ‘철의 장막’에 빗대
“퇴임 뒤에도 공화당 내 힘 커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 9일(현지시간) 미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연 집회 연단에 선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을 바라보며 웃고 있다. 디모인=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원들의 복종 때문에 역대 미 대통령 중 가장 큰 정치력을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시사 주간 뉴스위크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인 밥 우드워드는 CNN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진단했다. 우드워드는 1972년 워터게이트 사건을 폭로한 저명 언론인이다.

 

우드워드는 “우리는 전직 대통령에게서 (트럼프의) 이런 정치력을 본 적이 없다”며 “트럼프가 퇴임한 뒤 그의 인기는 높아졌고 공화당 내 힘도 커졌다”고 말했다.

 

우드워드는 지난 9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이오와주에서 연 집회에 공화당 최고령(88세) 연방 상원의원인 척 그래슬리가 동행한 점을 예로 들었다.

 

그는 “그것은 존중이 아닌 복종이다. 또 매우 강하다. (공화당원들이) 트럼프에 복종하는 ‘철의 장막’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를 지지하는 수천만 명의 사람이 있다”면서 “그래슬리 의원 같은 사람들은 여론조사를 보고 그들의 고향에 가 유권자들과 이야기한다”고 설명했다.

 

내년 선거에서 임기 연장을 노리는 그래슬리 의원은 지난 주말 집회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완전한 지지를 얻어 냈다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집회에 앞서 공개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이오와주 공화당원들 사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은 91%에 달한다. 그래슬리 의원(81%)보다 10%포인트 더 높다.

 

우드워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처럼 인기가 많은 건 그의 캠페인 때문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진 뒤 계속 집회를 열고 있다. 그는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진 않았지만 연거푸 출마를 시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