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장동 사건’ 경검 “핫라인 구축… 수사사안별 긴밀히 협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2 19:43:30 수정 : 2021-10-12 19:4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청장이 12일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검찰총장과 연락해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이날 “경찰청장이 검찰총장과 연락해 양 기관이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수사사안별로 긴밀히 협력해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이날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에 서울중앙지검과 적극 협력하라고 지시했다.

 

그간 검경이 따로 대장동 사건을 수사하는 데 따른 비효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최근까지 잇따랐다. 실제 경찰이 검찰 소환조사 일정 때문에 주요 참고인에 대한 조사 일정을 미루는 등 양 기관 간 ‘엇박자’가 현실화되기도 했다.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는 데 실패했지만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현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가 이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맡기로 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