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좁은 취업문·자신감 부족… 청년 10명 중 7명 사실상 구직 포기

입력 : 2021-10-12 18:31:31 수정 : 2021-10-12 18:4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적극적 구직활동은 9.6% 불과

청년 10명 중 7명이 사실상 구직을 단념한 상태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로 좁아진 취업문 탓도 있지만 청년층 구직자의 ‘능력·자신감 부족’이 이런 판단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 8월12일부터 9월6일까지 전국 4년제 재학생 및 졸업생 27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5.3%는 사실상 구직 단념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 단념 상태는 구직활동 실태 응답 중 ‘거의 안함’(33.7%), ‘의례적으로 하고 있음’(23.2%), ‘쉬고 있음’(8.4%)을 합한 수치다.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는 응답 비중은 10명 중 1명꼴인 9.6%에 불과했다.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자신의 역량, 기술, 지식 등이 부족해 더 준비하기 위해서’가 64.9%로 가장 많았다. ‘구직활동을 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할 것 같아서’(7.6%)라는 응답도 상당했다. ‘전공 또는 관심 분야의 일자리가 부족해서’(10.7%), ‘적합한 임금수준이나 근로조건을 갖춘 일자리가 부족해서’(4.8%)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또 이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취업 준비과정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채용 기회 감소로 인한 입사 경쟁 심화’(29.3%), ‘체험형 인턴 등 실무 경험 기회 확보 어려움’(23.9%), ‘불안감, 우울함 등 심리적 위축 가중’(18.2%) 등을 꼽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기업규제 완화, 노동유연성 제고 등으로 기업의 고용 여력을 확충하는 것이 근본적이고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