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에 개혁 못 맡겨” 합동위 위원 또 사퇴

입력 : 2021-10-12 19:21:39 수정 : 2021-10-12 19:2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명 “군 급식 개악안 동의 못해”

국방부 민·관·군 합동위원회 위원 4명이 추가로 사퇴했다. 길청순 지역농업네트워크 서울경기제주협동조합 이사장, 김형남 군인권센터 사무국장, 장홍석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 이름·소속을 밝히지 않은 위원 1명 등 장병 생활여건 개선분과(3분과) 4명은 이날 “국방부에 개혁을 맡겨둘 수 없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장병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위험천만한 실험을 시작하려는 국방부의 군 급식 개악안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를 정당화하는 합동위의 최종 권고안에 분명한 반대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사퇴 의사를 밝힌 위원들은 국방부가 추진 중인 ‘선 식단편성, 후 식재료 경쟁조달’ 체계 전환을 반대하고 있다. 경쟁입찰 방식이 아니라 국방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공공조달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번 사퇴로 합동위를 떠난 위원은 전체 80명 중 20명으로 늘어났다. 합동위는 지난 6월 공군 여중사 성추행 사망사건 등을 계기로 민간이 참여하는 병영문화 개선 대책 기구를 만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지시로 지난 6월 말 출범했다. 합동위는 13일 활동을 마치고 최종 권고안을 발표하는 대국민 보고회를 열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