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와대 "문 대통령, 경선 개입 논란 우려에 입장 자제"

입력 : 2021-10-12 18:34:46 수정 : 2021-10-12 19:2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뒤늦은 대장동 수사 지시 배경

“이미 사안의 심각성 예의주시”
참모진 만류로 직접적 언급 안해
文대통령·탁현민, 한복 입고 국무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장에 한복을 입은 채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회의는 ‘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 오른쪽 사또 옷차림은 탁현민 의전비서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신속·철저 수사 지시가 정치권에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다. 대장동 특혜 비리 의혹 사건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지시여서다. 청와대는 이미 사안의 심각성을 주시하고 있었지만, 경선 과정을 고려해 그동안 섣불리 입장을 내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있다. 경선이 마무리된 상황에서 메시지를 냈다는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2일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석은 대통령의 말씀 내에서 해달라”며 “전해드린 대통령의 말씀은 각각 명확했다”고 말했다. 앞서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검찰과 경찰의 신속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해 직접적 언급은 피했지만 간단치 않은 사안이라는 인식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5일에는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는 첫 메시지를 냈고, 이틀 뒤인 7일에도 이 입장이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직접적인 언급이 나왔다.

문 대통령이 직접적인 메시지를 그동안 내지 않았던 것은 경선 과정을 의식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사건 초반부터 검찰·경찰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보였지만, 참모진이 경선 과정에 개입된다는 논란을 부를 수 있다고 만류해 직접적인 입장 표출은 자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등에서 국민들이 부동산 논란에 큰 분노를 하지 않았느냐”며 “지난번 ‘엄중’ 발언은 대통령이 이에 공감한다는 메시지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 후보로 대선 경선이 마무리된 만큼 지금이야말로 신속·철저한 수사 지시라는 대통령 메시지를 내기 적당한 시점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도 “대통령의 뜻은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끝내라’는 쪽에 방점이 찍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는 또 합수본 설치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해석은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하라는) 대통령의 말씀 내에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