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은호 방사청장 “인도네시아 KF-21 미납금 11월 중 해결 확신”

입력 : 2021-10-12 19:00:00 수정 : 2021-10-12 18:3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은호 방사청장, 국감서 답변
T-50I 추가 구매계약 근거 제시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오른쪽)과 허건영 국방기술품질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방위사업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한국형 전투기(KF-21) 공동개발국인 인도네시아의 분담금 미납 문제와 관련해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12일 “다음 달 중 해결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강 청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방사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강대식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인도네시아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해) 거의 최종단계 입장에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청장은 “마지노선이 언제인가”라는 강 의원의 재질의에도 “11월 안에 끝내겠다”고 확언했다.

강 청장은 최근 인도네시아가 추가로 T-50I 6대 추가 구매계약을 맺은 것을 확신의 근거로 제시했다. 그는 “우리와 기술 및 산업 협력 의지가 없다면 추가 계약을 맺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사청은 ‘제6차 한-인니 실무협의회’를 4분기 중 개최할 계획이라고 국회에 보고했다.

KF-21 공동개발 사업은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2015년부터 2028년까지 약 8조8000억원을 투자(인도네시아 20%)해 4.5세대급 전투기를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인도네시아는 약 1조7000억원을 부담해야 하는데, 자국 경제사정 등을 이유로 2017년부터 분담금을 지급하지 않아 미납금이 7000억원대에 이른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등을 이유로 인도네시아 공동개발 참여 인력이 철수했으나 지난 8월 30여명이 재입국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