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 “우선 강해지고 봐야… 美가 적대적 아니라는 근거 없어”

입력 : 2021-10-12 19:00:00 수정 : 2021-10-12 19:1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은, 국방전람회 기념연설

“南 군비 현대화로 긴장 조성” 비판
北 무력도발 ‘이중잣대’ 주장 반복
“우리 주적은 南·美 아닌 전쟁 자체”

연초 ‘최대 주적은 美’ 입장 선회
군사력 증강 과시하며 수위 조절
전문가 “성과 앞세워 충성심 유발”
김정은(왼쪽 두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평양의 3대혁명전시관에서 열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평양=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방력 강화를 핵심 국가정책으로 내세웠다. 남한이 군사장비 현대화로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감을 조성한다며 비판하면서도 미국이나 남한은 북한의 ‘주적’이 아니라고 밝혔다.

1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3대혁명전시관에서 개최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기념연설에서 “조선반도(한반도)에 조성된 불안정한 현정세하에서 우리의 군사력을 그에 상응하게 부단히 키우는 것은 우리 혁명의 시대적 요구이고 우리들이 혁명과 미래 앞에 걸머진 지상의 책무로 된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은 “강력한 군사력 보유 노력은 평화적인 환경에서든 대결적인 상황에서든 주권국가가 한시도 놓치지 말아야 하는 당위적인 자위적이며 의무적 권리이고 중핵적인 국책으로 되어야 한다”며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계속 강화해 나가는 것은 우리 당의 드팀 없는 최중대 정책이고 목표이며 드팀없는 의지”라며 “우선 강해지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국가 앞에 조성된 군사적 위험성은 10년, 5년 전 아니 3년 전과도 또 다르다”고 판단의 이유를 들었다. 아울러 그는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구매한 스텔스 전투기, 고고도 무인정찰기,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이후 한국의 미사일 개발 상황을 일일이 언급하며 “도가 넘을 정도로 노골화되는 남조선의 군비 현대화 시도”라고 비난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 같은 한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해 “북측의 무기 시험은 ‘무력도발’이니 ‘위협’이니 평가하는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다시 한번 ‘이중잣대’ 근거를 들었다.

김정은(왼쪽 두 번째)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평양의 3대혁명전시관에서 열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 참석해 시범 비행을 선보인 전투기 조종사들을 격려하고 있다. 평양=AP뉴시스

김 위원장이 북한의 국방력 강화를 핵심 정책으로 거듭 천명하면서 새로운 무기 시험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한반도 분위기는 온건한 기조보다 강대강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어 김 위원장은 “미국은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면서도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이지 남조선이나 미국 특정한 그 어느 국가나 세력이 아니다”라고 했다. 지난 1월 당 대회에서 ‘최대 주적’은 미국이라고 했지만, 이번에는 ‘주적이 아니다’라고 언급해 수위조절에 나서면서도 군사력 증강 성과를 과시하며 정당성을 강조하는 모양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이번 연설은 김 위원장이 자신의 통치방식을 다시 한 번 과시하면서 성과를 가시적으로 보여주고, 당 간부와 인민의 충성심을 이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이 유엔 결의 위반인 핵무기와 불법 미사일 개발을 자위적인 국방발전 권리로 치환해 정당화한다”며 “한국과 미국을 겨냥한 무장력 강화가 아니라는 주장도 북한 핵이 순수한 자위적 차원임을 강조해 정당성을 부여하는 논리”라고 말했다.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을 3대혁명전시관에서 개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11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에서 “미국의 적대 정책과 70년 넘게 계속된 핵 위협에 직면해 우리는 자위적 억지력 구축이라는 힘든 길을 따라야만 했다”며 “국가안보를 위해 자위적인 (전쟁)억지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한국의 대북 군사적 위협 증대를 고려할 때 북한이 그와 동등한 무기체계를 개발·시험·제조·보유하는 것이 적법한 자위권이라는 점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며 “국익과 자주권 수호에 관해서라면 한 치도 양보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