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에쓰오일, 청정 수소 프로젝트 참여… 사우디 블루 암모니아 국내에 공급

입력 : 2021-10-13 02:00:00 수정 : 2021-10-12 19:5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에쓰오일 본사 건물. 연합뉴스

에쓰오일이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규모 청정 수소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해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한다.

에쓰오일은 대주주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협력해 사우디에서 생산한 블루 암모니아를 국내에 공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에쓰오일은 최근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삼성물산과 국내 발전 회사에 청정수소와 암모니아 혼소 연료를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에쓰오일은 자체적으로도 대규모 수소 수요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의 공장 연료를 수소 연료로 전환하고, 중질유 분해·탈황 등의 생산공정에 청정수소를 투입하는 방식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2050년 탄소배출 ‘넷제로’ 달성을 목표로 탄소경영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으며, 기후변화 대응과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수소의 생산부터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의 수소 산업 전반의 사업 진출을 계획하고 참여를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