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티빙, 힙합 메디컬 시트콤 ‘이머전시’
래퍼들만의 고민 유쾌하게 풀어내

‘힙합 메디컬 시트콤.’ 어울리지 않는 단어들이 어우러졌다. 엠넷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1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티빙 오리지널 ‘이머전시’(EMERGENCY·포스터)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타는 이 프로그램은 과열경쟁이 이뤄지고 있는 한국 힙합계에서 쉼 없이 달리다 지쳐 버린 래퍼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래퍼 전문병원 ‘닥터 양 멘탈케어센터’를 배경으로 래퍼들의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나간다.

연출을 맡은 조우리 PD는 지난 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도대체 래퍼들은 왜 그럴까, 힙합 하는 사람들은 왜 그럴까 하는 대중들의 인식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라며 “힙합의 매력과 본질을 재미나고 대중적인 틀 안에 담아 보여 드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조 PD는 “‘쇼미더머니’ 10주년 프로젝트 일환으로 기획됐다. 힙합 래퍼들이 와서 치료받는 병원이라는 가상의 세계관과 실제 상담이 들어가 있다. 초기에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배우 분들이 더 이입하고 있다. 가상의 세계관이랑 날것의 게스트들이 부닥치며 내는 에너지를 보고 싶었는데, (그런 걸) 목격 중이고 잘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병원장 닥터 양 역을 맡은 가수 겸 배우 양동근은 ‘뉴 논스톱’ 이후 약 20년 만에 시트콤에 출연하는 소감을 묻자 “시트콤이라는 이름이 사라진 지 오래인데 그 부활에 제가 동참할 수 있다는 게 굉장히 기쁘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