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요한 “전 여친에게 이용당해…빌려준 돈도 안 갚더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2 14:07:57 수정 : 2021-10-17 11:3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플러스·채널S ‘연애도사 시즌2’

 

전 배구선수 김요한(사진)이 과거 연애를 떠올렸다.

 

김요한은 지난 11일 방송된 SBS플러스·채널S ‘연애도사 시즌2’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김요한은 “전 여자친구에게 금전적으로 많이 이용당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빌려준 돈이 많았는데 단 한 푼도 돌려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천 단위는 무조건 넘어간다”면서 “다들 무슨 사정이 생기더라. 적게는 100만원, 크게는 700만 원씩 여러 번 빌려 갔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한도 1000만 원 이상의 신용카드를 주기도 했고, 내 차도 타고 다니라고 줬다”고 부연했다.

 

나아가 “절 힘들게 했던 전 여자친구들이 남자관계도 안 좋았다”고 털어놨다.

 

또 “여자친구가 바람 핀 것도 알았다”고 떠올렸다.

 

말미에 그는 “세상이 정말 좁더라”면서 “귀에 들려오거나 지인이 이야기를 해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