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대병원 권준수 교수 ‘정신건강의 날’ 근정포장 수상

입력 : 2021-10-12 14:01:09 수정 : 2021-10-12 14:01: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권준수(오른쪽) 교수가 시상식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가 지난 8일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개최된 ‘정신건강의 날’ 기념행사에서 근정포장을 수상했다.

 

정신질환의 조기발견과 조기치료에 공헌을 한 권 교수는 정신질환자의 사회적 낙인을 없애기 위한 노력을 이어 왔다. 특히 정신질환의 편견을 줄이기 위해 ‘정신분열병’을 ‘조현병’으로 개정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세계 정신건강의 날’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신건강의 중요성과 정신질환의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기 위해 매년 10월 10일을 ‘정신건강의 날’로 정했고 국가별로 여러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권 교수는 서울대병원 홍보실장·미래전략본부장·교육인재개발실장, 서울의대 정신과학교실 주임교수, 대한조현병학회 이사장, 한국인지과학회장, 대한불안의학회장, 대한뇌기능매핑학회 이사장, 국제신경정신약물학회 평의원,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