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수처, 김웅 소환 임박…'고발사주' 참고인 조사 이어져

입력 : 2021-10-12 13:43:52 수정 : 2021-10-12 13:43: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참고인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수처는 금주 내에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제보자 조성은(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씨와의 통화 녹취파일에 등장하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팀(주임 여운국 차장검사)은 당시 당무감사실장이었던 배모씨를 오는 13일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이 사건에 연루됐다고 의심 받는 조상규 변호사를 불러 포렌식 참관 및 참고인 조사를 했다.

 

조 변호사는 지난해 8월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으로, 당내 법률지원단장을 맡고 있던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과 당무감사실을 거친 고발장 초안을 전달 받아 직접 고발장을 작성한 인물이다. 배씨는 조 변호사에게 고발장 초안을 전달한 당시 당무감사실장이다.

 

조 변호사에게 전달된 고발장 초안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을 김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의심되는 고발장 중 1건으로, 최 대표에 관한 것이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이 실제로 인턴을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는 최 대표의 고발장은 실제 당 차원에서 검찰에 접수됐고, 최 대표는 그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유죄(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고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조 변호사는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 (내 휴대전화에서는) 정 의원, 김 의원, 조씨와의 대화기록이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정 의원의 전화번호도 저장돼 있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정 의원이 고발장 초안을 당에 넘길 때 (전달자) 히스토리가 전달되지 않은 상태였다. 정 의원이 누구에게 받았는지 밝혀야 한다"며 "(공수처가) 당시 (최 대표 사건) 수사 검사와 내가 어떻게 소통했는지 많이 물어보기에 잘 이야기해줬다. 고발사주가 되려면 (나는) 방아쇠만 당기도록 돼 있어야 하는데 이 사건은 처음부터 끝까지 (수사 검사와 함께) 퍼즐을 새로 맞췄다"고 주장했다.

 

공수처는 조 변호사와 배씨의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빠른 시일 내에 김 의원에 대한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조 변호사가 받은 것과 거의 동일한 고발장 초안을 앞서 조씨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에 복구된 녹취에는 지난해 4월 김 의원이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내줄테니 대검에 제출하라'고 조씨에게 말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 앞서 소환 조사 일정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진실을 밝히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일정만 잘 조정되면 가서 아는 대로 다 말씀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