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매체 “오징어 게임, 남한 자본주의 사회 실상 드러내”

입력 : 2021-10-12 11:15:18 수정 : 2021-10-12 11:15: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북한의 한 매체가 세게적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를 통해 남한 사회를 비판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2일 “최근 약육강식과 부정부패가 판을 치고 패륜패덕이 일상화된 남조선 사회의 실상을 폭로하는 TV극 ‘오징어 게임’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징어게임이 인기를 끌게 된 것은 극단한 생존경쟁과 약육강식이 만연된 남조선과 자본주의 사회 현실을 그대로 파헤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오징어 게임’의 전세계적 인기를 언급하지 않은 채 남한 사회 비판하는 데만 집중했다.

 

매체는 삶의 끝자락에 몰린 참가자들이 자신의 목숨을 걸고 벌이는 게임을 주제로 한 드라마 내용을 설명하며 “인간을 극단적 경쟁으로 내몰고 그 속에서 인간성이 말살돼 가는 야수화된 남조선 사회”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특히 1등이 아니면 죽어야 한다는 약육강식의 경기규칙을 만들어놓고 처참한 살육이 벌어지는 경기를 오락으로 여기며 쾌락을 느끼는 부자의 형상을 통해 불평등한 사회에 대한 격분을 자아내게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9월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가 서비스되는 83개국 모두에서 한 번씩 1위를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