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캠프 설훈 “이재명 구속 가능성 높아져 객관적인 사실”

입력 : 2021-10-12 10:51:02 수정 : 2021-10-12 11:4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얘기를 들어...최소한 세 사람” / “전과도 있고, 스캔들도 있고 일일이 다 헤아릴 수 없는 사안들이 있는 건 객관적 사실”
발언하는 설훈 선대위원장. 창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12일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구속 상황이 안 오기를 바라는데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있다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이라며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얘기를 들었다. 최소한 세 사람의 당사자들을 만났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설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자신의 이재명 후보 구속 가능성 발언을 정정하겠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정정하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장동과 관련된 당사자와 (친형) 정신병원 감금 문제에 대한 증언도 들었다”며 “그건 경선하고 상관없는 조건이기 때문에 지금 여기에서 얘기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공개할 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흠결 사항 때문에 이대로 가게 되면 원팀의 결정적 하자가 생긴다. 전과도 있고, 스캔들도 있고 일일이 다 헤아릴 수 없는 사안들이 있는 건 객관적 사실”이라며 “원팀이 안 되는 상태에서 본선에 나가 이길 수 있겠냐. 진다는 것이 객관적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가 이의신청을 받아들어주지 않을 경우 경선 결과 불복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까지 그거를 따지고 싶지 않다. 일단 이의신청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가처분신청 등 법적 대응 여부에 대해선 “얼마든지 그런 방법들이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송영길 대표를 향해선 “처음부터 공정하게 진행됐으면 참 좋은 지도부라는 평을 받았을 것이다. 누가 보더라도 이 상황에서 송 대표는 공정하지 않고 일방에 치우쳐있다”며 “당이 분열되는 상황으로 몰고가도록 하는건 지도부의 책임이다. 그렇게 무책임하게 행동하지 않도록 바란다”고 요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