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헤어진 여친 살해해 시신 훼손·유기한 50대 남성, 경찰 수사망 좁혀오자…

입력 : 2021-10-13 07:00:00 수정 : 2021-10-12 10:20: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평소 알고 있던 경찰관에게 범행 자수한 뒤 붙잡혀
경찰, A씨 진술 토대로 수색해 3개 비닐봉지에
나눠 담겨 있던 훼손된 시신 전부 찾아내

헤어진 여자친구를 살해해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50대 남성이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평소 알고 있던 경찰관에게 범행을 자수한 뒤 붙잡혔다.

 

경찰은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5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주거지에서 헤어진 연인인 40대 여성 B씨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의 시신을 집 안에 얼마간 방치하다가 훼손한 뒤 풀숲에 내다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B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여온 경찰은 가까운 인물이었던 A씨를 유력 용의자로 추정하고, 이날 오후 2시까지 출석을 요구한 상태였다.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A씨는 전날인 11일 오전 11시 10분께 평소 알고 지내던 서울지역 경찰서 소속 C 경감에게 전화로 범행 사실을 실토했다.

 

A씨에게 만나서 얘기하자고 한 C 경감은 A씨를 가까운 파출소로 데리고 가 자수시켰고, A씨는 바로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수색해 3개의 비닐봉지에 나눠 담겨 있던 훼손된 시신 전부를 찾아냈다.

 

경찰 관계자는 "살해 및 시신 유기 사이에 시간적인 틈이 있어 우선 범행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수사 진행 중인 부분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