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대선 후보 이재명으로 이미 결정, 이낙연 승복할 것”

입력 : 2021-10-12 12:00:00 수정 : 2021-10-12 09:2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의제기 최고위서 정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21대 대통령 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11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당지도부-대통령 후보 상견례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경선 결과 이의 제기에 대해 “경선 당일 선관위원회에 대통령 후보 등록용 당 추천서를 이재명 후보에게 전달했다”며 “이낙연 전 대표가 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번 의견을 정리해서 발표한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후보가 결정된 것이냐’는 사회자 질문에 “결정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이미 결론이 난 것을 다시 거론한다는 법률적인 절차는 없다”며 “(이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가 있었다. 여러 가지로 마음이 뒤숭숭하실 것이다. 13일 최고위에서 정리하겠다”고 했다.

 

이어 과거 당내 경선에서도 후보자가 사퇴한 경우 해당 후보자에 대한 득표를 무효로 처리한 예를 들며 “달리 해석할 수 없다”며 최고위 결정에서도 바뀔 결정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상 이재명 후보가 11% 이상 이긴 것 아닌가”라며 경선후보직을 중도 사퇴한 김두관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재명 후보를 지지 선언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 측이) 정치적으로도 승복해야 할 상황”이라며 이 전 대표 측이 가처분 신청 등을 통해 법적 절차를 밟을 가능성에 대해선 “그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 대표는 이 전 대표가 승복 선언을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키는 것에 대해선 “아무래도 지지자들의 마음을 달래기 위한 과정으로 보인다”면서도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의 산증인이고 문재인 대통령의 초기 최장수 총리를 지냈고, 당대표를 지내신 분이다. 당 전체를 보고 합리적인 결정을 하실 것”이라고 내다봤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