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민주당 지지층도 ‘대장동 의혹=이재명 게이트’ 인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12 06:00:00 수정 : 2021-10-11 19:5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낙연 압승’ 與 3차 선거인단 투표 언급하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캠프 광주·전남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광주=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결과를 두고 “민주당 지지층도 ‘대장동 게이트’(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정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윤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어제 민주당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출됐다”며 “그런데 결과보다 투표 내용이 더 흥미롭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62.37%를 얻어 28.3%를 얻은 이 지사를 크게 앞질렀기 때문”이라며 “많은 분들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민심이 반영된 결과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 후보는 “쏟아지는 증거와 정황,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들이 범죄의 몸통으로 이 후보를 지목하고 있는데도 ‘국(민의)힘 게이트’로 덮어씌우기를 하고 있으니, 아무리 민주당 지지자라 할지라도 쉽게 수긍할 수 있겠느냐”며 “이 후보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안하무인,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또 이 후보가 앞서 “미개인이 아닌 국민은 이 사건이 국힘 게이트, ‘이재명의 최대 치적’임을 금방 파악 하신다”고 한 것을 겨냥, “국민을 향해 막말을 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 후보의 대처법은 ‘거짓말도 계속하면 진실이 된다’는 괴벨스(독일 나치정권의 선전부 장관)식 ‘국민세뇌 선동’이자, 정파별로 국민을 두 패로 나눠 싸움을 붙이는 일”이라고 일침을 놨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공권력을 동원해 국민 재산을 약탈한 대장동 게이트의 주요 범죄자들에 대해서는 관용이 있을 수 없다”며 “철저한 진실 규명을 위해서라면 정파를 떠나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정치권은 특검을 합의해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하고 범죄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날 윤 후보의 SNS 글은 이 후보와 본선에서 맞대결할 가능성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된다. 자신이 이 후보의 대항마임을 내세우기 위한 의도로도 풀이된다. 전날 윤 후보는 이 후보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직후 입장문을 내 “본선에서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며 “집권당 후보이지만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어떻게 반성하고 극복할지 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충고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