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친들 전화 다툼에 ‘현피’ 뜬 男들…흉기 휘두른 40대 기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1 18:32:43 수정 : 2021-10-11 18:3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친구가 다른 여성과 전화로 말다툼 하자 상대방 여성의 남자친구와 직접 만나 싸우면서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11일 서울북부지검은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A(47)씨를 이달 5일 구속기소 했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1일 오전 1시20분쯤 서울 중랑구의 길거리에서 다른 40대 남성의 옆구리와 허벅지 등 8곳을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각자 여자친구가 전화로 싸우는 모습을 보고 ‘현피(현실에서 만나 싸움을 벌인다는 뜻의 은어)’를 한다며 직접 싸우러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경찰에 자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법원은 도망 염려가 있다며 지난달 23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흉기에 찔린 남성은 A씨를 폭행한 혐의로 함께 입건됐으나 A씨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