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남부지방 비 소식… 전국 흐리고 쌀쌀한 날씨

입력 : 2021-10-11 17:03:11 수정 : 2021-10-11 17:03: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12일 화요일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강하게 오는 곳도 있겠다. 전국의 낮 기온은 20도 안팎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기압골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충청권, 남부지방은 다음 날 오후까지, 제주도는 모레(13일) 아침까지 비가 오겠다. 다음 날까지 강원 영동 남부와 경상권, 제주도에는 20~70mm, 충북 남부와 전라권 등에는 10~40mm의 비가 내리겠다. 제주도에는 시간당 3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수도권에는 5mm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일교차는 10도 이상으로 크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2~20도, 낮 최고기온은 16~24도가 되겠다. 중부 지방과 경북 북부는 아침 기온이 15도 이하를 보이며 더 쌀쌀하겠다. 수도권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6도, 수원 16도 등 12~1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1도, 수원 20도 등 19~22도가 되겠다.

 

남해상과 제주도 앞바다에는 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겠다.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와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