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방탄소년단 제이홉, 18세기 한복 입고 황홀한 무대 펼쳐” 조영기 디자이너 극찬

입력 : 2021-10-11 16:51:48 수정 : 2021-10-11 16:5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악방송 ‘문화시대 김경란입니다’ 출연해 언급
2018 MMA 방탄소년단 한복 무대의상 디자인



방탄소년단 제이홉

 

방탄소년단 제이홉(j-hope)이 한복과 조화를 이룬 완벽한 무대로 극찬을 받았다.

 

국악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문화시대 김경란입니다’는 지난달 21일 조영기 한복 디자이너를 초대해 ‘살아숨쉬는 옷, 한복의 세계’를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조영기 디자이너는 ‘천의무봉 신한복’의 대표 디자이너이자 중요무형문화재 107호 누비장 전수장학생으로 전통한복 제작방식 연구를 통해 현대에도 적용 가능한 생활한복을 만들고 있다.

 

진행을 맡은 김경란 DJ는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보면 천의무봉의 한복이 어떤 모습인지 알 수 있다”라며 2018년 멜론뮤직어워즈(MMA)에서 방탄소년단이 ‘아이돌(IDOL)’ 노래를 선보였을 때 조영기 디자이너의 작품을 착용한 것을 언급했다.

 

당시 디자이너는 제이홉의 삼고무, 지민의 부채춤과 백댄서 11명, 석진과 슈가, 메인무대 백댄서 70여명을 위한 의상과 소품을 제작했다.

 

조영기 디자이너는 그 중 제이홉의 의상을 자세히 묘사했다. “제이홉이 단독으로 삼고무 퍼포먼스를 펼쳤는데 제가 디자인한 ‘소창의’를 입고 나왔다. 18세기의 ‘소창의’를 거의 그대로 재현해서 만들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소창의는 두루마기와 비슷하지만 막히지 않고 양쪽에 트임이 깊게 있다. 그래서 역동적으로 춤을 추는데 좋고 대중에게는 한 눈에 한복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다. 소재도 전통의 금직으로 짠 양단을 사용했고 춤을 위해 홑겹으로 제작했다”라고 밝혔다.

 

김경란 DJ는 한복의 선의 움직임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조영기 디자이너는 “자락에 마음이 흔들린다는 말처럼 제이홉이 움직일때마다 함께 움직이는 자락이 정말 황홀하게 아름다웠다. 삼고무 북소리와 함께 멋지게 어우러졌다”라고 말했다.

 

당시 제이홉은 조영기 디자이너의 한복 안에 셔츠와 바지를 입고 맨발로 등장, 수십 명의 삼고무 연주자들 속에서 힙합댄스를 펼쳐 전 세계 팬들의 열광적인 환호를 받았다. 

 

이어 펼쳐진 메인 무대에는 같은 의상에 운동화를 신어 눈길을 끌었다. 조영기 디자이너는 “제이홉이 일상복 위에 대대와 노리개, 한복을 툭 걸치고 나와 역동적으로 춤을 춘 것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만약 18세기 조선시대 춤꾼이 봤으면 어떤 느낌이었을까 하는 상상을 했다”라고 감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한복이지만 민속복으로 보여지지 않고 현대복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면서 노래에도 잘 어울려 많은 감동을 준 것 같다.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 멋진 무대였다”라고 말했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사진= 조영기디자이너 트위터, 천의무봉 블로그, 국악방송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