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식당서 행패 부리고 주인 폭행한 70대…출소 후 또다시 주먹 휘둘러

입력 : 2021-10-12 07:00:00 수정 : 2021-10-11 16:2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法 "피고인은 같은 종류의 폭력 전과가 30차례 이상 있다"

과거 수십 차례 폭력 전과로 물의를 빚은 70대가 음식점에서 행패를 부리고 또 주인을 폭행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2형사부(이영호 부장판사)는 상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A(71)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기각,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7일 오후 4시 20분께 한 음식점에서 식기 수십 개를 바닥에 집어 던져 깨뜨리는 등 행패를 부리고 업주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술에 취한 그는 업주가 "앞으로 식당에 찾아오지 말라"고 하자 격분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특수상해죄로 실형을 선고받고 출소한 뒤 1년 만에 또다시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식당에서 그릇을 집어 던지고 음식을 쏟아붓는 등 행패를 부리고 업주에게 주먹을 휘둘러 죄질이 나쁘다"며 "피고인은 같은 종류의 폭력 전과가 30차례 이상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행한 폭행의 정도가 크지 않고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여 원심의 형이 부당해 보이지 않는다"며 "피고인에게 실형을 선고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으나 (선처는)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