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만배 부른 검찰, '로비 의혹' 성남시의회 정조준

입력 : 2021-10-11 13:31:45 수정 : 2021-10-11 13:31: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녹취록에 '20억·30억·실탄 350억'…'관리 책임' 성남시로 이어질 수도
검찰, 美 도피 남욱 자진귀국 압박
경기 성남시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피의자 신문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11일 소환하면서 다음 타깃은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법조계와 정치권에서는 화천대유 측의 정관계 로비설이 끊이지 않는 만큼 로비 대상 수사가 다음 목표가 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린다.

우선 대장동 개발에 뛰어든 민간 사업자들이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성남시의회 관계자들이 수사 대상으로 떠오른다.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했다는 녹취록에는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 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언급된 것으로 전해진다.

녹취록에서 실명이 거론되진 않지만 검찰은 최윤길 전 의장이 현재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중인 점을 토대로 그가 녹취록 속 인물일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전 의장은 2012년부터 2년간 성남시의장을 지냈는데,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통과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때문에 대장동 민간 개발을 추진하던 남욱 변호사 등이 사업 추진에 도움을 받기 위해 최 전 의장을 비롯해 성남시의회 측에 로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최 전 의장은 2010년 민간 개발업자 이모씨로부터 'LH가 추진하는 공영개발을 민간개발로 전환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았으나 개발업자가 '곧바로 돈을 돌려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처벌은 면했다.

이 민간 개발업자는 대장동이 지역구였던 신영수 당시 한나라당 의원 동생에게도 유사한 청탁과 함께 2억원을 전달했는데, 중간 돈 전달책이었던 김모씨를 개발업자에게 소개한 인물도 최 전 의장이다. 최 전 의장이 대장동 사업 초반부터 민간 개발업자들과 유착돼 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이유다.

성남시의회를 상대로 한 로비 의혹에 김씨 측은 "김씨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본격 뛰어든 건 남욱 변호사가 2015년 구속된 이후"라며 연관성에 선을 긋고 있다.

검찰은 일단 관련자들 조사와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실제 최 전 의장 등 성남시의회 관계자들에게 돈이 흘러갔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선 성남시 수사도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관리 책임이 성남시에 있는 데다,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으로 지목된 상황이라 성남시측과의 유착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이 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비서관을 지낸 장형철 경기연구원 부원장이나 이 지사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정진상 전 정책실장이 화천대유가 직접 시행한 아파트를 보유 중인 점도 성남시 연관 의혹을 키우고 있다.

정치권에선 야권을 중심으로 검찰이 성남시의회나 성남시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다.

검찰은 일단 로비 의혹을 풀려면 또 다른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미국에 체류 중인 그를 귀국시키기 위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를 요청한 상태다. 경찰 역시 남 변호사의 소재 파악을 위해 국제형사기구(인터폴)에 공조를 요청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