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혜원♥’ 안정환, 역시 아내 사랑꾼?...현역시절 관중석 난입 사건 언급에 당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1 10:00:40 수정 : 2021-10-11 10:1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JTBC '뭉쳐야 찬다 2' 방송 화면 캡처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현역시절 경기 중 관중석에 난입한 사건이 언급되자 크게 당황했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2’ 10회에서는 ‘어쩌다벤져스’ 선수들이 공격수, 수비수, 미드필더 중 원하는 포지션을 따내기 위한 오디션을 치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안정환은 선수들이 가져야 하는 넓은 시야를 강조하며 “관중석에서 관중이 라면을 뭐 먹는지도 알아야 한다”고 비유했다.

 

이를 들은 김용만은 “그래서 관중석에 올라가고 그랬구나. ‘뭐 드세요?’ 하고”라며 그를 당황케했다. 앞서 해당 사건은 지난 2007년 9월 FC서울과의 원정 경기 중 안정환이 갑자기 관중석에 올라가 항의하다 퇴장 당하고 벌금 1,000만 원을 문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당황한 안정환은 “브랜드까지 보고 그래야, 관중석에서 뭘 하는지 알아야 시야가 넓어진다”며 재차 언급해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한편 당시 안정환이 관중석에 난입한 이유는 관객이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을 거론하며 욕설을 퍼부었기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안정환은 지난 2001년 이혜원과 결혼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