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 오명 없앨 것”

, 대선

입력 : 2021-10-11 08:00:00 수정 : 2021-10-11 10:2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20대 대선 후보 선출

50.29% 득표… 턱걸이 본선 직행
막판 추격 이낙연 39.14%로 2위
대장동 의혹 본선 최대 리스크

이낙연측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
사실상 경선 불복 관측… 진통 계속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최종 후보자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연설에서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며 “국민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남정탁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20대 대통령선거 후보로 10일 이재명 후보가 최종 선출됐지만 당내 진통은 끝나지 않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발표된 누적득표율에서 50.29%로 간신히 과반을 사수하며 결선 없이 본선행 직행 티켓을 거머쥐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여파를 가늠하기 힘든 ‘대장동 특혜 의혹’ 파문은 여전히 이 후보의 본선 최대 리스크로 꼽히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발표된 3차 국민선거인단(국민·일반당원) 투표 결과에서 28.3%를 받는 데 그치며 이낙연 후보(62.37%)에 완패했다. 이 같은 이변은 최근 대장동 논란에 대한 민심의 우려가 고스란히 반영된 결과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더해 이낙연 후보 측은 이날 결과 발표 2시간 30분 뒤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사퇴 후보 득표 무효표 처리’에 공식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경선불복 의미로 평가돼 경선 후 원팀이 아닌 자칫 당내 파열 결과까지 배제할 수 없게 됐다는 관측이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한 마지막 지역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누적득표율 50.29%(71만9905표)를 받으며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연승행진에 맞서 의원직 사퇴라는 초강수를 뒀던 이낙연 후보는 누적득표율 39.14%(56만392표)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 후보(9.01%), 박용진 후보(1.55%) 순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서울지역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에서 51.45%의 득표율을 받았다. 그러나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는 28.30%(7만441표)에 그치며 이낙연 후보(62.37%, 15만5220표)에 절반도 채 미치지 못하는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이 후보는 앞선 경선 과정에서 광주·전남(46.95%)을 제외한 모든 투표에서 과반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수락 연설에서 “당선 즉시 강력한 ‘부동산 대개혁’으로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없애버리겠다”면서 ‘개발이익 완전 국민 환원제’와 ‘건설원가·분양원가 공개’ 정책의 전국 확대를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서울지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 후보의 선출에 대해 “당원으로서 민주당 대통령 후보 지명을 축하한다. 경선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전했다. 이낙연 캠프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캠프 소속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하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서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이날부터 국무총리급 경호를 받게 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