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비 진작’ 카드 캐시백, 9일간 지급 예정액 90억원 발생

입력 : 2021-10-11 07:00:00 수정 : 2021-10-10 18:0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12월 신청 가능… 재원 소진시 조기 종료
지난달 28일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카드로 결제하는 모습. 뉴시스

정부의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신청자가 9일까지 총 1143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내달 환급 예정액은 90억원 규모다.

 

10일 기획재정부는 이달 1일 시작된 카드 캐시백 참여 신청이 5부제 기간 동안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해 원활하게 진행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10~11월 두달간 월 카드 사용액이 2분기(4~6월) 월평균 사용액보다 3% 넘게 증가하면 그 초과분의 10%를 환급해주는 것이다.

 

신청을 완료한 1143만명 중 외국인은 전체의 1.0% 수준인 11만명으로 나타났다. 기재부는 사업 목적이 국내 소비 증대라는 점을 고려해 국내에서 카드를 쓰는 외국인에게도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캐시백은 2분기 월평균 사용액의 3%를 초과하는 금액의 10%로, 11월15일 지급될 10월분 캐시백 지급 예정액은 이달 9일 기준 총 9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를 고려하면 최소 900억원이상의 추가 소비가 발생한 셈이다.

 

많은 참여자 수, 캐시백 발생 구조 등을 감안할 때 캐시백 지급 예정액은 이달 후반으로 갈수록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기재부는 전망했다. 1인당 월별 10만원 한도를 걸어뒀지만 약 7000억원의 재원이 소진될 경우 사업은 조기 종료될 수 있다.

 

기재부는 “국민 관심과 참여도가 높은 만큼 기재부와 여신협회, 카드사는 참여 신청과 캐시백 적립·사용 전 과정에서 불편을 최소화하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