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업체에 포렌식 의뢰’ 보도에… 조성은 “그런 방법으로 녹취 공개할 생각 없어”

입력 : 2021-10-10 20:00:00 수정 : 2021-10-10 22:01: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또 허위고, 공작·대역이라 할 것” 녹취파일 논란 차단 취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 뉴스1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과의 통화 녹취파일을 사적인 방법으로 확보해 공개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해당 녹취파일에 대한 허위·공작 등 의혹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조씨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음성 녹음파일과 관련해 사설 포렌식 업체 등에 맡겼다는 등의 보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그런 방법을 통해 대중에게 공개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조씨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해당 녹취 파일을 제공해달라고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일부 언론은 조씨가 이와 별개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사설 포렌식 업체에 맡겨 통화 내용 복구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조씨는 이에 대해 개인적으로 복원한 녹취파일을 공개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씨는 “당연히 또 허위고 ‘공작을 했네, 대역을 썼네, 저 문장은 이 뜻이네 저 뜻이네’ 거의 문학적 해석을 붙이며 윤석열·김웅·손준성 측에서 궤변을 늘어놓고 증거훼손을 하고자 시도할 것이 당연한 수순일 것”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수사에 방해가 되거나 재판에 방해가 될 우려가 있다면 (녹취파일 공개를) 절제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다만 조씨는 “필요하다면 언론 앞에 적정한 방법으로 공개할 것”이라며 “김웅·손준성이 소환조차 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더더욱, 그러나 그것이 이해할 수 없는 시기까지라면 많이 고민해볼 것”이라고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직접 공개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한편 공수처는 지난해 4월 김 의원과 조씨가 나눈 통화 녹취를 복원했다. 여기에는 김 의원이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내줄 테니 대검에 제출하라”, “검찰이 억지로 받은 것처럼 해야 한다” 등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