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진핑 “대만과 반드시 조국통일” VS 대만 “미래는 대만 국민 손에 달려”

입력 : 2021-10-10 07:32:37 수정 : 2021-10-10 07:3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국양제 하에 평화적으로 통일” / “대만 독립 주장은 배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베이징=신화/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9일 대만과의 통일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며 ‘하나의 중국’ 원칙 하에 평화적인 방법으로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대만 독립을 주장하는 세력은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화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최한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 연설에서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려는 중국 인민의 결의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며 “대만과의 통일은 반드시 실현돼야 하고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평화적인 방법으로 통일하는 것이 대만 동포를 포함한 중국 인민의 이익에 가장 부합한다”며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원칙 하에 평화 통일을 이루겠다고 했다.

 

대만 독립을 주장하는 이들에 대해선 ‘가장 큰 장애물’라고 표현하며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 주석은 “중국 통일의 가장 큰 장애물은 대만 독립 세력”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유산을 잊은 채 조국을 배신하고 나라를 분열시키려는 자들은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할 것”이라며 “그들은 인민의 비난과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국의 대만 문제 개입은 내정 간섭이라는 주장도 반복했다.

 

그는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 문제로, 외부 간섭은 용납하지 않는다”며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나약함과 혼란에서 비롯된 것이고 국가가 회복됨에 따라 해결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대만 측은 즉각 반발했다. 대만 나우뉴스에 따르면 장둔한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대만은 중국의 일부가 아니다”며 “대만의 미래는 대만 국민의 손에 달려 있다”고 반박했다.

 

특히 “홍콩의 현주소는 일국양제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대부분의 대만 국민 뜻은 일국양제를 거부하고 민주적인 자유를 수호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만은 주권 국가로, 시 주석이 “내정 문제”라고 한 것에 재차 항변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 대변인은 그러면서 “양안(중국과 대만)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은 역내 모든 구성원의 공동 책임”이라며 “대만은 비슷한 이념을 갖고 있는 국가들과 함께 평화를 유지하고 번영을 촉진하고 진보와 선의 가치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것”이라고 피력했다.

 

시 주석의 이날 발언은 중국과 대만 간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중국은 국경절인 지난 1일~4일 중국 군용기 149여대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보내 대규모 무력 시위를 벌였다. 대만 국방부는 “현재 양안의 상황은 40년 만에 가장 심각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무력 시위는 5일부터 일단 소강 상태에 접어 들었다.

 

대만은 서방국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지난 7일 대만을 방문한 알랭 리샤르 등 프랑스 상원 초당파 의원 4명과 토니 애벗 전 호주 총리를 잇따라 만나 역내 안정과 평화 유지를 위해 민주주의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미국은 중국과 대만 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여 의지를 피력해왔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지난 5일 시 주석과 통화하고 ‘대만 합의’(Taiwan agreement) 준수를 합의했다.

 

대만 합의는 ‘하나의 중국’ 정책과 대만관계법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미국은 1979년 중국과 수교하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고 대만과 단교했는데, 대만과 통상·문화 교류를 허용하고 방어용 무기 수출을 가능하도록 하는 ‘대만관계법’을 제정해 비공식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6일 중국의 무력 시위를 “도발적이고 잠재적인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위”라며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