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만배 “정영학 녹취, 알고 일부러 허위 사실 얘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09 21:33:36 수정 : 2021-10-09 21:33: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앞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각종 로비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녹취록에 대해 “정영학 회계사가 녹취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일부러 허위 사실을 포함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 측은 9일 입장문에서 “녹취록에 근거한 각종 로비 의혹은 대부분 사실과 다른 허위 내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 측은 “인허가를 담당한 도시공사가 과반 주주인데 무슨 로비가 필요하겠느냐”고 반문하며 “개발 이익이 예상보다 증가하자 투자자들 간 이익 배분 시 사전에 공제해야 할 예상 비용을 서로 경쟁적으로 부풀려 주장하게 됐고, 그 내용이 정영학에 의해 녹취돼 유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영학 본인이 주장했던 예상 비용은 삭제·편집한 채 이를 유통하고 있다”며 언론에 관련 보도를 신중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화천대유가 100% 소유한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을 두고 김씨가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언급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강하게 반박했다. 김씨 측은 “김씨는 그와 같은 말을 한 사실이 전혀 없고 사실과도 다르다”며 “천화동인 1호는 김씨 소유로, 그 배당금을 누구와 나눌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11일 김씨가 예정대로 출석하면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정관계 로비 의혹의 실체는 무엇인지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