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안방’ 경기 경선도 대승…SNS에선 “내일은 ‘포도대장’ 뽑는 날”

입력 : 2021-10-09 18:42:25 수정 : 2021-10-09 18:42: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 지역 경선서 59.29%…누적 55.29% / 서울서 ‘본선행’ 확정 가능성 / SNS에서는 “마침 내일은 포도대장 뽑는 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역 순회 경선에서 잇따른 과반 압승으로 당내 경쟁자들보다 앞서 질주해 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안방’ 격인 경기 지역 경선에서 과반 압승을 거두면서 또다시 선두행진을 이어나갔다.

 

이 지사는 9일 오후 경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지역 경선에서 득표율 59.29%(총 9만5841표 중 5만6820표 획득)를 기록하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30.52%·2만9248표 획득)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8.75%(8388표), 박용진 의원 1.45%(1385표) 순이었다.

 

이날 경기 경선까지를 기준으로 이 지사는 총 111만7896표 중 60만2357표를 얻으면서 누적 득표율 55.29%를 기록했다. 2위인 이 전 대표의 누적 득표율은 33.99%이며, 추 전 장관과 박 의원은 각각 9.11%와 1.61%를 기록 중이다.

 

민주당의 ‘심장’으로 여겨지는 호남 지역에서 승리를 한 뒤, 제주와 부산·울산·경남 지역 경선에 이어 인천 지역 경선에서도 쾌속 질주를 하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굳혀온 이 지사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서울 경선(10일)에서 11만표를 더 받으면 본선 직행을 확정짓게 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해온 이 지사는 이날 오전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후안무치한 도적떼가 나라살림을 맡겠다고 그러느냐”며 국민의힘을 ‘도적떼’로 규정하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동네 머슴이 산적소굴에서 힘 닿는 대로 장물을 뺏어 주민에게 돌려줬더니, 산적떼가 마을로 내려와 텐트치고 농성하며 도둑 머슴 내쫓으라고 주민을 선동한다”고 비유했다. 이어 “그들이 쓰는 물건이 모두 마을주민이 도둑맞고 뺏긴 것인데도, 뻔뻔하게 도둑잡으라 외치고 있다”며 “기막힌 일이지만, 이때가 바로 일망타진 기회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서울 경선이 도둑떼를 일망타진할 ‘포도대장’을 뽑는 날이 될 것이며, 자신이 그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지사는 지난 8일에 올린 다른 SNS 글에서는 “우중농성 도보행진하며 선동해도 ‘내부자들’ 속 미개인이 아닌 국민은 이 사건이 ‘국힘게이트’, ‘이재명의 최대치적’임을 금방 파악한다”며 “팔수록 국힘 비리만 나왔고, 앞으로도 계속 국힘 비리만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제 발등 찍기’를 계속 하는 동시에 자신의 청렴성과 행정능력 홍보를 이어나가달라는 비꼼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