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6∼17세 소아청소년 접종예약률 44.1%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임신부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첫날 900여명이 예약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16∼17세 소아·청소년의 접종률은 44%를 넘어섰다.

 

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접종을 예약한 임신부는 944명을 기록했다.

 

전날 오후 8시부터 예약을 시작한 이후 4시간 만의 기록이다. 

 

추진단은 개인별 임신 상태의 유동성에 따라 접종대상자 수를 특정하기 어려워 임신부에 대한 예약대상자 및 예약률을 제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임신부의 백신 접종은 오는 18일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 백신으로 두 차례 진행된다.

 

추진단은 임신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증으로 악화할 위험이 크고, 그로 인해 조산 등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코로나19 백신은 임신 기간 중 어느 시기든지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게 방역 당국과 의료계 판단이다.

 

다만 12주 미만의 초기 임신부는 의료진과 충분히 상담하고 산모와 태아 상태를 진찰받은 뒤 접종하는 게 좋다. 1차 접종 이후 임신한 경우에도 2차까지 접종할 수 있다.

 

지난 5일 오후 8시부터 시작한 16∼17세 소아·청소년 접종은 예약 대상자 89만8743명 중 39만6185명이 예약하면서 예약률 44.1%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소아·청소년의 경우에도 기저질환이 있으면 접종을 권고하고, 건강한 소아·청소년은 접종 여부를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