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천 육군부대 코로나19 확진자 2명 늘어…누적 48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09 13:54:47 수정 : 2021-10-09 13:5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군 장병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집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파감염이 발생한 강원 연천 육군부대에서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9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군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명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연천 육군부대 2명을 포함해 경기 수원 공군 간부 1명, 양양 육군 간부 1명, 춘천 육군 병사 1명이다. 

 

최근 46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연천부대에서는 격리 중이던 병사 2명이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부대 누적 확진자는 48명으로 늘었고, 이 중 36명이 돌파감염자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공군 간부를 제외한 나머지 인원도 백신접종 완료 후 2주가 지난 돌파감염 사례로 파악됐다.

 

전날 첫 확진자가 나온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밀접접촉자 포함 검사 대상자로 분류된 174명에 대한 추가 검사 결과 17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에 근무하는 사람으로, 재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국방부는 같은 사무실 근무자인 만큼 확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해당 직원과 영내 동선이 겹친 인원을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날까지 군내 누적 확진자는 1901명이며, 이 중 257명이 돌파감염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