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범수 “카카오 모든 공동체, 성장에 취해 주위 둘러보지 못하는 실수 저질렀다”

입력 : 2021-10-09 10:57:55 수정 : 2021-10-09 10:5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어발식 확장, 골목상권 침범 등
카카오 둘러싼 다양한 논란 재차 사과한 김 의장
모범적인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날 것 약속해 주목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범수(왼쪽) 카카오 의장 등 증인 참석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문어발식 확장, 골목상권 침범 등 회사를 둘러싼 다양한 논란에 재차 사과하며 모범적인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날 것을 약속했다.

 

김 의장은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카카오의 모든 공동체가 성장에 취해 주위를 둘러보지 못하는 실수를 저질렀다"며 "정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반성했다.

 

이어 "카카오는 초심으로 돌아가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 카카오의 철학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다짐도 공표했다"면서 "성장에 취한 무리한 확장이나, 관습에 따라가는 사업 행태를 내부에서 처절하게 검토하겠다. 더는 카카오가 지향할 바와 하지 말아야 할 바를 정리해서 최대한 신속하게 상생 실천 방안을 공개하도록 하겠다" 강조했다.

 

또 "카카오는 논란이 되는 사업 영역은 자제하겠다"면서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자금이 필요한 곳에 투자하는 역할에 충실하고, 카카오의 이상에 맞게 글로벌 시장과 미래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플랫폼과 파트너가 상생할 수 있는 모범 사례로 '카카오페이지'를 거론하며 대한민국 플랫폼 사업자의 모범이 되는 선도기업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의장은 "플랫폼의 가장 좋은 예가 '카카오페이지'다. 우리나라 만화 산업이 다 망가진 상황에서 신진 창작자들이 카카오페이지를 만나 수익을 올리고, IP(지식재산권)가 영화로 제작되는 등 선순환 과정을 보인다며 "이처럼 창작자와 플랫폼이 윈윈하는 모범 사례를 찾아서 플랫폼 생태계 파트너들이 추가적인 이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돈과 기술, 배경 없이도 공정한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구조를 잘 짜는 게 국가적이나 여러모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카카오는 다른 플랫폼 진출 사업자들의 모범이 되는 선도기업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 이 자리 서게 된 것을 곰곰이 돌아보고 반성하는 기회가 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