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옥상서 친구들과 술 마시던 대학생 떨어져 사망…경찰, 타살 혐의 수사중

입력 : 2021-10-09 10:42:18 수정 : 2021-10-09 10:42: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두 사람의 구속영장 신청했으나
실족 가능성 들어 영장 청구하지 않고 기각

서울의 한 주택 옥상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던 대학생이 건물 밑으로 떨어져 숨지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타살 혐의점을 확인하는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지난 1일 오후 11시 30분께 4층 다세대주택에서 주차장으로 추락해 숨진 대학생 A(24)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2명을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A씨와 고등학교 동창 사이인 이들은 이날 옥상에 모여 많은 양의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술자리에서 다투는 듯한 소란 때문에 이웃이 항의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락하면서 머리 등을 심하게 다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실족 가능성을 들어 영장을 법원에 청구하지 않고 지난 3일 기각했다. 

 

경찰은 A군의 추락 경위를 밝힐 목격자나 폐쇄회로(CC)TV 등의 증거를 찾는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