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나은행, 15일부터 전세대출 갱신 시 한도 ‘전셋값 증액 범위 내’ 제한

입력 : 2021-10-08 21:27:41 수정 : 2021-10-08 21:27: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전경. 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이 오는 15일부터 전세대출 갱신 시 한도를 ‘임차보증금(전셋값) 증액 범위 이내’로 제한한다고 8일 밝혔다.

 

앞서 KB국민은행이 전세대출 한도를 전셋값 증액 범위 이내로 줄인 데 이어 하나은행도 같은 방식을 도입하려는 것이다.

하나은행에서 전세대출을 받을 때는 △임차보증금 증액분 △대출 신청 금액 △증액 후 임차보증금×80%-기대출 취급액 등 3가지 가운데 가장 적은 금액이 대출 한도로 인정된다.

이런 방침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른 시중은행이 대출 한도를 축소하면 ‘풍선 효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더 가팔라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것이다.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에 권고한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는 5∼6%다. 하나은행은 이미 대출 증가율이 5%대로 목표치에 도달했으며, NH농협은행은 7%대로 목표치를 넘어서 신규 가계대출을 전면 중단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