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투여 뒤 최소 4일간 성관계 금지”… 먹는 코로나약 주의 사항 눈길

입력 : 2021-10-08 14:13:29 수정 : 2021-10-08 15:5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 전문가 “임신하게 되면 약물이 선천적 기형 유발할 가능성 있어”
미국 머크의 신개발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케닐워스 AP=연합뉴스

 

최근 미국의 한 제약사가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에 대해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가운데, 해당 약의 임상 실험에 참여하는 자격 기준으로 ‘성관계’ 금지가 꼽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국립보건원(NIH) 임상시험정보공개에 따르면 머크사는 임상 참여 자격 기준의 제한 사항으로 성관계 금지를 꼽았다.

 

머크사 측은 “남성의 경우 약 투여 기간과 마지막 투여 뒤 최소 4일간 금욕적인 생활을 유지하는 것에 동의해야 하고 피임하는 것을 동의해야 한다”는 내용의 기준을 명시했다.

 

또 여성의 경우 임신이나 모유 수유 중이 아니어야 하고, 임신했을 가능성이 없어야 한다.

 

머크사 측은 이 외에도 ▲신장병이 있는 일부 경우 ▲HIV 감염자의 경우 항바이러스요법에서 안정적인 반응을 보였을 경우 ▲간 경변, 말기간질환, 간세포암, B형간염·C형간염 일부 이력이 있는 경우 ▲5일 내 혈소판 수치가 10만/μL(마이크로리터) 이하이거나 혈소판 수혈을 받은 경우 등을 임상에서 제외했다.

 

이와 관련해 사이먼 클라크 영국 리딩대 교수는 “임상 참여자들에게 성관계를 금지하거나 피임을 지시받았다는 점은 주목할 가치가 있다”며 “암 화학요법 등 일부 다른 의약품의 일상적인 관행이지만, 임신하게 되면 약물이 선천적 기형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한 정보로는 “환자의 50%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걸 막으면 좋겠지만, 약을 먹었음에도 여전히 입원율이 높다”며 “누가 (회복과 악화 중) 어떤 쪽으로 흐를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