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고발사주' 尹맹폭…"깡패의 시간" "후보자격 유지 끝"

입력 : 2021-10-08 13:16:09 수정 : 2021-10-08 13:1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건희씨 허위경력 의혹엔 "짜가가 판쳐" "부패 왕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여권은 8일 '고발사주' 의혹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제보자 조성은 씨 간 통화 녹취를 고리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포화를 쏟아냈다.

여기에 손바닥 '왕'자 논란, '항문침 전문가' 논란 등을 거듭 비난하고 배우자 김건희 씨의 교사 근무 경력 허위 제출 의혹까지 공격하며 전방위 압박을 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에서 "국민의힘과 부패 검찰이 한통속으로 벌인 고발사주 사건의 추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국기를 문란하게 한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선판에 이상한 침, 도사, '왕'자 까지 (등장했다)"며 "촛불혁명으로 극복한 주술의 시대로 돌아가려는 음울한 그림자"라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고발사주가 사실로 드러났다. 윤 전 총장과 측근들이 서초동에서 불법 정치 공작물을 제작해 국민의힘 당사로 납품했다. 불법 정치공작 공동체"라고 꼬집었다.

김용민 최고위원도 "'윤석열 대검'이 국민의힘을 이용해 쿠데타를 하려 한 사건"이라며 "보복수사, 선거개입, 고발사주 의혹까지 나쁜 짓을 다 보여 준 전 검찰총장은 검찰 역사에서 사라지라"고 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윤석열 검찰의 대국민 기망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검찰과 국민의힘이 고스톱을 짜고 쳤다. 몸통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배 최고위원 역시 "윤석열 후보님, 깡패의 시간이 끝났다. 수사에 성실히 임하길 바란다"고 일침을 놨다.

강병원 최고위원도 "김 의원은 권모술수와 협잡을 일삼은 모사꾼, '검찰조폭' 윤석열의 조직원"이라며 "윤 전 총장이 '김웅'과 '손준성'이라는 손가락만 씻는다고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건희 씨의 경력 위조 의혹 공세도 이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윤 원내대표는 "여기 저기서 '짜가'가 판을 친다. 윤석열 왕가의 이름은 부패의 왕가"라고 했고, 강 최고위원은 "새빨간 거짓말이 윤석열 일가의 특징이다. 그의 후보 자격 유지는 곧 끝난다"고 비판했다.

고발사주 의혹 당사자인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김 의원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며 "계속 거짓말을 하고 증거까지도 부인하고 잠적하는 건 검찰 실무상 명백한 구속사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내에서도 조롱성 비판이 이어졌다.

전재수 의원은 '천공 스승'이라는 역술가가 윤 전 총장의 스승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을 거론하면서 "무속, 미신 아니냐"고 비꼬았다.

신동근 의원은 SNS에 "국민의힘이 주술의 수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형국"이라고 했고, 윤건영 의원은 BBS라디오에서 "논쟁의 질이 너무 낮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대장동 특검 촉구) 천막 투쟁본부에 당번표를 붙였다는데 연휴엔 쉰다고 한다. 새 방식의 웰빙 투쟁"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