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회유와 겁박 받아”…최성봉, ‘거짓 암투병’ 의혹에 진단서 꺼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08 11:23:41 수정 : 2021-10-08 11:2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투병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지난 7일 최성봉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유튜버 이진호와 4시간가량 통화를 했고 입증 자료도 어렵게 보낸 상황에서 제 암투병을 허위사실이라고 하는 것에 반박한다”며 진단서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진단서에는 대장, 전립선, 갑상선, 폐, 머리, 심장 및 목에 악성 신생물(암)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이라는 것이 담겨 있는 가운데, 주요 우울병 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도 앓고 있는 것으로 표시됐다.

 

암투병이 허위사실이라는 의혹에 대해 “이진호가 이미 의심하고 저에게 연락해서 입증 자료를 보내줬다”며 “또 다른 입증 자료는 제 치부이기에 방송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진호가) 시간이 지날수록 회유와 겁박을 했다”며 “녹취 내용을 쓰지 말아 달라고 했으나 결국 기사화가 됐다”고 전했다.

 

대학병원복이 아닌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병원복을 입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개인 병원에서 선물로 받은 병원복”이라고 일축하며 “많은 분이 저의 병원에 찾아오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 암투병을 이용하는 여러 유명인들, 저에게 현금을 건네줬다고 하는 분들 이번에는 강경히 민형사상으로 대응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 “최근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 최성봉이 암 환자인지 의심된다는 제보”라며 “탈모나 체중 감소 등 대표적인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이와 관련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진호에 따르면 의료 관계자들은 “항암 치료 과정에서 탈모가 오지 않는 경우도 있어 외형만을 두고 암 환자 상태를 판단하기 어려우나 대장암 3기라는 말은 의아하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또한 이진호는 최성봉이 입고 있는 환자복에 대해서도 “항암 치료는 주로 대학병원 등 대형병원에서 진행되는데, 최성봉이 입고 있는 환자복에는 영어로 ‘hospital’만 쓰여 있다”며 “확인을 해보니 인터넷 쇼핑몰에서 흔히 살 수 있는 옷이었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최성봉은 tvN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지난해 대장암 3기, 전립선암, 갑상선암 판정을 받은 바 있으며, 올해 5월 세 번째 수술을 마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